검색

하남, 보건소 과장 코로나19 확진
A과장 확진, 가족감염 추정 속 역학조사...시장 포함 193명 검사
고승선 기자   |   2021-01-22

22일 하남시 보건소 A과장이 코로나19 확진자로 판정,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

 

이로서 보건소는 작년 12월 23일 직원 1명이 확진된데 이어 두 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

 

방역당국은 확진된 A과장의 경우 대민업무를 하지 않고 있다는 점을 고려, 격리 중 가족 감염으로 추정하고 감염경로 파악을 위한 역학조사에 들어갔다.

 

▲ 코로나 대책본부인 하남시 보건소     © 시티뉴스

 

관련해 보건소 직원 180명 전수검사와 함께 A과장과 함께 회의에 참석했던 시청 직원 13명 등 총 193명이 코로나 검사를 받고 자택 등에서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한편 회의에 참석하지 않았으나 만일의 경우를 생각해 선제적 검사를 받은 김상호 시장은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검사결과 기다리고 있는 상태다.

 

방역당국은 김 시장과 비서실장에 대해 별도의 분류는 하지 않았으나 검사 결과에 따라 능동 또는 수동 감시 대상으로 분류할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

 

검사 결과는 이르면 오후에 나올 것으로 보여 주목되고 있다.

뒤로가기 홈으로

신종코로나 관련기사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티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