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하남, 신도시 훼손지 복구사업 분산배치
시, 교산 주변지역 일대 LH와 논의 중...추후 검토결과 LH에 통보
고승선 기자   |   2020-09-23

교산신도시(530만8천㎡) 개발에 따른 훼손지 복구사업이 신도시를 경계로 검토 결과에 따라 많게는 10곳에 걸쳐 분산 될 개연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개발제한구역의 조정을 위한 도시관리계획 변경안 수립지침’ 규정상 훼손지 복구 면적은 해제대상지역 면적의 10~20% 범위에 해당돼 최소 53만1천㎡에서 최대 106만2천㎡인 만큼 현실적으로 특정지역에 국한시킬 수 없다는 데 근거하고 있다. 

 

때문에 교산신도시를 중심으로 주변 개발제한구역 중 훼손이 심한 여러 지역을 대상으로 훼손지 복구사업을 분산해 추진할 수밖에 없다는 게 중론이다.

 

▲ 교산신도시     © 시티뉴스

 

이 같은 훼손지 복구사업 분산 불가피성은 22일 교산신도시 지구단위계획(안) 승인 신청과 관련 하남시와 사업시행자, 용역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지구계획 보고회에서 논의됐다.

 

앞서 시는 15일에도 훼손지 복구 관련 부서장 회의를 열고 대상지 검토에 따른 다양한 의견들을 교환하기도 했었다.

 

훼손지 복구사업은 개발사업자가 교산신도시 외 지역에서 훼손이 심한 개발제한구역 토지를 매입, 녹지나 체육 공간 등으로 복구해야 하는 의무적 제도로 복구사업 대상지 좌표를 둘러싼 관심도 집중되고 있다.

 

시는 훼손지 복구사업은 지구계획 승인 신청과는 별개의 사안인 만큼 교산신도시 주변 여러 지역을 놓고 LH와 논의를 계속해 나가는 동시에 추후 훼손지 복구 검토 결과를 LH에 전달하기로 했다.

 

한편 22일 열린 지구계획 보고회에서 하남시는 ‘요구한 건의 내용이 반영되지 않은 상태에서 승인신청은 불가’라는 입장을 보인 반면 LH는 ‘시와 협의를 계속하고 있는 만큼 미 반영된 사안은 지구계획 변경을 통해 반영할 수 있다.’며 ‘9월 내 승인신청’을 강하게 주장했으나 김상호 시장이 ‘속도가 아닌 방향성’을 강조, 9월 내 승인신청에 제동이 걸린 것으로 전해졌다.

뒤로가기 홈으로

제3기 신도시 관련기사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티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