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광주, 신동헌 “공원, 민간개발로 간다”
쌍령·양벌·궁평 특례사업 추진...공공택지개발은 부정적
한근영 기자   |   2020-09-14

신동헌 광주시장이 쌍령공원 등 장기미집행 공원에 대해 민간특례사업으로 추진하겠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신 시장은 14일 광주시의회 280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 출석해 쌍령공원과 양벌공원, 궁평공원에 대해 민간특례사업으로 추진하고,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검토하고 있는 공공주택개발에 대해서는 교통이 문제라며 부정적인 입장을 내놨다.

 

신 시장은 “그간 많은 고민이 있었다. 민간공원 제안자와 보이지 않는 갈등도 있었다”면서 “그래서 자문절차를 얻게 됐고, 그 결과가 민간공원특례방식이 되었다”고 밝혔다.

 

이어 LH가 추진해 온 공공임대주택에 대해서는 “공공임대주택 확대 및 지원을 통한 서민주거확충은 민선7기 시정과제에 담겨있고 LH와 약속을 저버릴 생각은 없다”면서도 “7천 세대 계획안은 조정이 필요하다. 이는 태전지구와 맞먹는 규모로 가뜩이나 교통난을 겪고 있는 우리 광주시에 교통대란을 넘는 교통재앙을 예상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신 시장은 “LH가 국가 광역교통망 조기구축을 이야기 하지만 그 말을 그대로 믿기는 어렵다. 지금 당장 철도개설을 긍정적으로 검토한다 해도 10년 이상 걸린다”면서 “그 사이 광주시의 교통대란은 누가 책임을 지나. 광주에 지금 예정된 신규 아파트만 1만세대가 넘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공공임대주택 택지에 포함된 우방아파트 건너 편 용지도 그 실익을 꼼꼼히 살펴보겠다”며 부정적 입장을 밝혔다.

 

▲ 신동헌 시장이 의회에 출석해 답변하고 있다.     © 시티뉴스

 

 

신 시장의 이 같은 시정답변이 나오자 동희영 의원과 박현철 의원이 추가로 신 시장과 1문1답을 가졌다.

 

동 의원은 “시장의 결정을 존중한다. 그러나 공적개발을 추진해오며 이런 결과로 신뢰가 무너지고 사전에 개발계획이 누설되는 등 많은 문제가 야기됐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민간특례사업과 관련해 우선제안방식을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박 의원은 “민간특례사업 대상에 대한 공고 없이 민간에 제안서를 받은 것은 절차상 문제가 있다”면서 “행위자체가 무효다. 철회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시장을 향해 감사원 감사를 해도 되겠느냐고 묻고는 동료 의원들을 향해 의회차원에서 감사원 감사를 청구하자고 말을 꺼냈으나 발언시간(5분)이 초과돼 말을 잇지 못했다.

뒤로가기 홈으로

민간공원 추진 관련기사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티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