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하남, 초이동 기업이전 부분개발 ‘NO'
초이동발전위, 산단+이택+훼손지복구 등 전면적인 복합개발 필요
고승선 기자   |   2020-07-28

교산신도시 기업이전대책위원회가 이전부지로 초이동 71만9천㎡를 제안한 것과 관련 초이동 주민들이 ‘기업이전에 국한된 부분개발은 수용할 수 없다.’며 완강히 맞서고 있다.

 

그러면서 초이⋅광암동 일원 50∼60만평 일대를 대상으로 교산 기업이전대책 부지조성과 함께 이주자택지, 대토, 현재의 서하남테크노빌리(공업용지 21만6천㎡) 주변에 대한 개발제한구역 훼손지복구(완충공원) 등 종합적인 복합개발을 할 경우 이를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초이동 주민들이 부분개발이 아닌 전면개발을 표방하고 나선 것은 미사지구 기업이전대책으로 서하남테크노빌리(공업용지 21만6천㎡) 조성 후 교통정체와 생활환경 침해로 사실상 정주권을 상실, 또 다시 교산 기업이전대책으로만 희생될 수 없다는 데 기반하고 있다.

 

이 같은 부분개발 의도를 예상했듯 초이동 발전위원회(위원장 강면구)는 지난 2월 국보교통부 장관과 하남시장을 상대로 ‘초이동 일원 교산 기업인전대책부지 지정 관련 진정’을 제출한 바 있다.

 

여기에는 이 일대 주민 800명 이상이 동의하는 연서명부도 함께 제출됐었다.

 

▲ 초이동 일원     © 시티뉴스

 

진정에서 발전위는 “공업지역 지정 강행으로 공업지역 내 레미콘 공장 등의 이전으로 초이⋅광암동 일대 주민들은 대형트럭의 통행, 미세먼지, 교통정체, 소음 등에 따른 피해 상황을 더 이상 인내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현 공업용지로 인한 주민피해를 호소했다.

 

이어 “교산 기업이전대책 부지로 또 초이동 일원이 후보지로 거론되고 있다.”고 전제 “또 다시 미사 기업이전대책 부지로 조성된 공업지역과 같은 난개발로 또 피해를 보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다.”며 “기존 공업지역과 같은 10만평 미만 기업이전대책 부지조성은 결사반대하며 교산 기업이전대책 부지를 포함하되 초이⋅광암동 일대 50~60만평 이상을 복합단지로 개발할 것”을 요구했다.

 

또 ‘초이⋅광암동 일대 50~60만평 이상 개발 시 사업시행자는 원주민 이주대책 및 토지소유자 지구 내 대토에 적극 협조할 것’과 ‘기존 공업지역 주변에 GB 훼손지 복구사업으로 완충공원 등을 조성할 것’을 요구한 바 있다.

 

강면구 발전위원장은 “최근 교산 기업인대책위원회가 초이동 산 3일대 71만9천㎡를 이전부지로 제안함으로서 우리의 예측이 정확히 맞았다.”며 “2월 정부와 하남시에 진정한 전면적인 개발 요구는 현재도 그대로 유효하고 더 절실한 상황”이라고 했다.

 

또 “개발 우선권에서 밀려있기는 하나 서울시와 접해있고 교통망도 뛰어난 초이동 일대가 그 일부만 신도시 개발에 따른 뒤처리 장소로 사용되기 보다는 이번 기회를 통해 전면적인 개발로 미사⋅감일⋅위례⋅교산에 버금가는 복합도시로 탈바꿈 시킬 절호의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뒤로가기 홈으로

초이동 발전위원회 관련기사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티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