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광주, 중앙공원 주변 난개발 차단
효율적 개발·관리방향 수립, 개발압력 대응...용역착수
한근영 기자   |   2020-07-10

광주시가 중앙공원(경안동 산2-1 일원)을 중심으로 개발압력이 높은 주변지역의 난개발 방지를 위한 대책 마련에 들어갔다.

 

광주역세권 도시개발구역과 맞붙어 있는 중앙공원은 오는 2025년까지 공원개발과 함께 공동주택단지가 조성되는 특례사업이 확정 진행되자 공원주변이 노른자위로 떠오르면서 개발압력이 거세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시는 중앙공원 주변 개발압력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이와 연계된 도심확장과 공원으로써의 기능강화를 위해 ‘중앙공원 주변 개발구상 및 타당성 용역’을 의뢰했다는 것.

 

▲ 광주시가 중앙공원(경안동 산2-1 일원)을 중심으로 개발압력이 높은 공원 주변지역의 난개발 방지를 위한 선제적 대응책 마련에 들어갔다.     © 시티뉴스

 

 

10일 광주시 관계자는 “전문기관 용역을 통해 중앙공원 주변 비시가화지역의 합리적인 도시개발·관리 방향 설정을 위한 대상지 현황분석, 기본구상, 타당성 등을 검토하게 된다”면서 “중앙공원과 연계된 도심확장과 중앙공원 기능강화를 위한 종합계획 수립 등을 과업으로 제시했다”고 밝혔다.

 

시의 이런 방침에 대해 일부 주민들 사이에서 공원주변에 대한 개발규제를 하려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도 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개발을 규제하기 위해 용역을 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중앙공원 주변의 합리적이고 효율적인 개발 및 관리방향 등을 마련해 무분별한 개발을 방지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시는 용역 대상범위를 중앙공원 주변 비시가화 지역 54만8000㎡(경안동·장지동·역동·탄벌동 일원)으로 하고 있으며, 기초조사가 완료되는 7월 중 착수보고회를 가질 예정이다.

뒤로가기 홈으로

중앙공원 관련기사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티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