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광주, 비대면 건강프로그램 구축
코로나19 장기화 대비 건강증진사업 적극 추진
한근영 기자   |   2020-07-09

광주시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대규모 유행대비 상시대응 방역시스템을 갖추고 ICT기반 활용 비대면 건강증진 프로그램 발굴 등 건강취약계층의 건강유지 증진사업을 적극 추진키로 했다고 9일 밝혔다.

 

이에 따라 시는 가을철 이후 코로나19 대규모 확산이 우려되는 만큼 사계절 운용과 의료진 감염예방을 위한 ▶냉·난방 가능 비접촉 선별진료소 설치, 방문자 대기시간 축소를 위한 ▶워킹스루 방식의 검체 채취공간 확보, 확진자 이송 시 의료진 안전을 위한 ▶음압특수구급차 운용 등 강화된 상시 대응 방역시스템을 구축한다.

 

또한, 보건소 업무 중단에 따른 건강진단서 발급 등 제증명·검사 업무는 초월보건지소를 대체 운영(1일 평균 방문자 260명)하고 관내 12개 보건진료소기반 ▶단순감기환자에 대한 원스톱 진료서비스를 시행키로 했다.

 

▲ 광주시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대규모 유행대비 상시대응 방역시스템을 갖추고 ICT기반 활용 비대면 건강증진 프로그램 발굴 등 건강취약계층의 건강유지 증진사업을 적극 추진키로 했다.     © 시티뉴스

 

 

아울러, 해외입국자와 자가격리자 등 관리대상자 증가(7월 6일 기준 누적인원 3천218명)에 따라 고위험군인 밀접 접촉자 및 코로나19 다발 해외입국 자가격리자를 대상으로 불시 점검을 한층 더 강화한다.

 

이와 함께 코로나19로 그동안 중단하거나 축소한 시민 건강증진 사업을 비대면 방식으로 전환해 실시한다.

 

비대면 건강증진 사업은 ▶ICT 활용 어르신 건강관리서비스 시범사업 ▶찾아가는 치매인지강화 학습도우미 서비스 ▶치매환자 쉼터 프로그램 운영 재개 ▶모바일 앱을 활용한 생애주기별 건강증진 사업 ▶찾아가는 ‘청년정신건강증진(마인드링크)사업 ▶정신건강 및 자살예방을 위한 전화상담 등 코로나19 이후에도 건강취약 계층에게 지속 가능한 필수 보건의료 서비스 제공을 위한 방안을 찾아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신동헌 시장은 “코로나19 장기화 및 가을철 이후 2차 유행에 선제적으로 대비해 신속하고 강화된 방역시스템이 가동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건강취약 계층을 위한 비대면 건강관리 사업도 지속적으로 발굴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뒤로가기 홈으로

건강증진 관련기사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티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