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광주, “기업유치 기반한 도시개발 돼야”
도시계획 전문가 초청, 장기발전전략 수립 위한 토론회서 지적
한근영 기자   |   2020-06-25

도시계획 전문가들은 현재 광주에서 진행되고 있는 도시개발사업에 대해 지역특성에 맞는 기업유치가 바탕이 된 개발이 이뤄져야 경쟁력 있는 도시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광주시는 지난 24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광주시 역세권 활성화 및 기업유치를 통한 도시개발 등 ‘광주시 장기발전전략 수립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는 현재 광주시 발전방향에 대한 문제점을 진단하고 향후 발전방향 및 관리방안 등 해결책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된 것.

 

▲ 광주시는 지난 24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광주시 역세권 활성화 및 기업유치를 통한 도시개발 등 ‘광주시 장기발전전략 수립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했다.     © 시티뉴스

 

토론회는 광주시와 (사)한국도시계획가협회에서 공동으로 주관하고 서울시립대학교 도시공학과 이승일 교수를 비롯한 학계 및 각 분야 전문가가 발제자 및 토론자로 참여했다.

 

토론은 김홍배 남서울대학교 교수의 ‘광주시 역세권 활성화 방안 제언’이라는 발제를 시작으로 김기찬 유나이트드그룹 대표의 ‘기업유치를 위한 도시개발’, 최민성 델코리얼티그룹 대표의 ‘빅데이터를 이용한 광주시 성장관리방안’ 순으로 발제가 이어졌고, 주제발표 이후 서울시립대학교 이승일 교수가 좌장을 맡아 주제별 각 분야 전문가와 함께 본격적인 종합토론을 진행했다.

 

▲ 광주시는 지난 24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광주시 역세권 활성화 및 기업유치를 통한 도시개발 등 ‘광주시 장기발전전략 수립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했다.     © 시티뉴스

 

 

토론회에서는 현재 광주시 역세권 개발전략의 한계점을 지적하고 지역특성에 맞는 기업유치 및 산업개발의 필요성과 광주시 발전을 위한 빅데이터 적극 활용 등 다양한 문제점 도출 및 해결방안이 제시됐다.

 

신동헌 시장은 “이번 토론회를 통해 진단된 문제점과 토론자들이 제시한 다양한 정책 제안 및 건의사항 등을 향후 광주시 발전을 위한 각 분야의 정책에 적극 반영해 산제되어 있는 문제를 점차적으로 해결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광주시는 현재 광주·곤지암 역세권 도시개발사업, 도시재생사업, 중앙·송정 민간공원 특례사업 및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 사업 등 각 분야에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뒤로가기 홈으로

도시계획 관련기사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티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