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하남, 코로나19 시간의 기록 남긴다
백서 기록 시민 공유 및 시정업무 반영키로
한근영 기자   |   2020-05-13

하남시가 코로나19 방역대책과 대응체계를 정리하는 백서 제작에 시민들이 느낀 문제와 경험 등 생생한 목소리를 담아 시정업무에 반영하고, 기록집을 시민과 함께 공유한다고 13일 밝혔다.

 

시민을 대상으로 5월 18일부터~7월 16일까지 60일간 시 홈페이지 링크 후 ‘코로나19 시간의 기록’코너를 통해 일상에서 느낀 코로나19 주제로 A4용지 1매 이내로 자유로운 형식의 기고가 가능하다.

 

이후 채택된 기록은‘코로나19 방역대책 백서’에 기록 될 예정으로 코로나19를 겪으며 시민들이 일상에서 느낀 점(공감, 공포) 피해사례(경제적 어려움), 극복 노력·방역대책 등 시정에 바라는 점 등의 내용을 포함하게 된다.

 

시관계자는 “코로나19발생으로 모두가 가보지 않은 길을 가고 있는 상황에서 직장·가정에서 느낀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와 문제점 기록·공유를 통해 현명한 대처와 극복 지혜를 얻고자 함”이라 전했다.

뒤로가기 홈으로

신종코로나 관련기사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티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