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광주, 유흥주점 집합금지 명령
미이행시 300만원 벌금...코로나 확산 방지
한근영 기자   |   2020-05-12

서울 이태원 클럽 이용자를 통한 코로나19가 집단 발생함에 따라 광주시가 지역 내 유흥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명령을 조치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조치는 경기도지사의 다중이용시설 집합금지 명령에 따른 것으로, 해당 업소들은 오는 24일까지 집합금지 명령을 이행해야 한다.

 

▲ 서울 이태원 클럽 이용자를 통한 코로나19가 집단 발생함에 따라 광주시가 지역 내 유흥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명령을 조치했다.     © 시티뉴스

 

 

미 이행 시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의거 영업주 및 시설 이용자에게 3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될 예정이며 코로나19 확진환자가 발생할 경우 입원·치료비 및 방역비 등 손해배상을 청구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영업주들이 시민들의 건강 및 생명권 보장을 위한 불가피한 조치임을 인지하고 집합금지 명령을 철저히 이행해 줄 것”을 당부했다.

뒤로가기 홈으로

신종코로나 관련기사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티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