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광주, 해외귀국 3세 아동 코로나19 확진
오포 신현리 조부모 집에서 자가격리 중 확진판정
한근영 기자   |   2020-04-10

서울에 주소를 둔 3세 남아가 미국서 귀국한 뒤 오포읍 신현리 소재 조부모 집에서 자가격리 중 코로나19 양성 확진판정을 받아 9일 오후 성남의료원으로 이송됐다.

 

2017년 생(서울 송파)으로 광주시에서 발생한 확진환자 중 최연소다. 광주시 보건당국은 9일 이 아이와 함께 지내던 조부모에 대해 검체 채취를 했으며 자가격리토록 했다.

 

최근들어 지역감염 확진자는 발생치 않고 있으나 해외입국자들에서 잇따라 확진자가 발생, 이에 대한 관리체계 강화가 요구되고 있다.

뒤로가기 홈으로

신종코로나 관련기사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티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