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하남, 코로나 극복 362억원 긴급편성
재난소득 및 아동지원비 등...8일 시의회 개회 예산심의 의결
한근영 기자   |   2020-04-07

하남시가 코로나19로 인한 피해 지원을 위해 362억 원의 긴급 추경 예산안을 시의회에 제출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추경은 코로나19로 전례 없는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의 생활안정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긴급하게 추진됐으며, 1인당 5만원씩 지원하는 하남시 재난기본소득을 포함 지역경제지원 및 방역사업을 중심으로 편성했다.


시는 필요재원 마련을 위해 업무추진비, 낙찰차액, 행사성 경비, 계획변경으로 인한 사업비 삭감 등 세출구조조정과 재난관리기금, 순세계잉여금 등을 활용할 예정이다.


주요사업으로는 ▲재난기본소득 140억원 ▲아동양육 한시지원 78억원 ▲지역사랑상품권 확대발행 42억원 ▲코로나19 극복 긴급지원 10억원 ▲중소기업·소상공인 특례보증 16억원 ▲저소득층 한시생활지원 28억 등이다.


시 관계자는“이번 추경안은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고자 신속하고 원활한 추진을 위해 원포인트 추경으로 편성했다”며,“침체된 지역경기를 활성화시키기 위해 예산이 확정되는 대로 신속집행을 통해 지역경제 피해를 최소화 하겠다”고 밝혔다.   


2020년도 제1회 추경예산안은 8일 임시회를 열고 추경(안)을 심의 의결할 예정이다.

뒤로가기 홈으로

신종코로나 관련기사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티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