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하남, “야권후보 하나로 가자”
이현재, 이창근에 '후보 단일화' 제안...‘정권심판 힘 모아야’
고승선 기자   |   2020-03-30

총선을 앞두고 무소속 이현재 후보가 이창근 미래통합당 후보에게 “국민의 명령인 문재인 정권 심판을 위해 힘을 모아야 한다.”며 ‘야권후보 단일화’를 전격 제안했다.

 

이 후보는 30일 “분열과 갈등은 중도 보수 자유민주주의 세력의 분열을 야기할 뿐”이라며 이 같이 제안하고 “빠른 결단을 기대한다.”고 주문했다.

 

▲ 이창근 후보에세 '야권후보 단일화'를 제안하고 있는 무소속 이현재 후보     © 시티뉴스

 

이 제안은 야권에서 미래통합당과 무소속 두 후보가 각자의 길을 간다면 ‘더불어민주당 최종윤 후보의 승리’ 곧 ‘총선 필패’라는 인식에서 나온 것.

 

그러면서 그는 “단일화는 이창근 후보가 제안하는 경선방식을 수용하겠다.”며 어떤 경선방식이건 무조건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단일화 제안에 이창근 후보가 어떤 답을 내릴지 주목된다.

 

한편 최근 서울시 구로구을 선거구에서는 김용태 공천자가 강용식 무소속 후보에게 단일화를 제안, 이에 합의해 경선으로 단일화를 결정키로 해 이 후보의 제안이 이 같은 사례를 염두에 둔 게 아니냐는 해석을 낳고 있다.

뒤로가기 홈으로

21대 총선 관련기사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티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