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광주, 자활기업 코로나19 차단 솔선
반희담-영·유아용 면마스크 2만8000매 제작 등 방역활동도 적극
한근영 기자   |   2020-03-30

광주시 자활기업이 관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적극 동참하면서 시민의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전문 수공예 자활기업인 반희담은 이번 코로나19로 인해 보건용 마스크 구입에 어려움을 격고 있는 영·유아를 위한 맞춤용 면마스크 2만8,000매를 제작 중에 있으며, 영·유아를 위한 건강한 마스크를 저렴한 가격에 보급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 전문 수공예 자활기업인 반희담에서 영·유아를 위한 맞춤용 면마스크를 제작하고 있다.     © 시티뉴스

 

 

또한 방역소독 자활기업인 (주)클린광주와 (주)더깨끗한세상, (주)홈케어마스터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활동에 앞장서고 있다.

 

시청사 방문 민원인의 안전한 환경을 위해 시청사를 주3회 방역소독 하는 한편, 관내 사회복지시설의 방역소독으로 취약계층의 건강관리에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오포소방서를 포함한 5개소 소방서의 방역소독을 무료로 하는 등 방역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밤낮없이 노력하고 있다.

 

▲ 자활기업에서 사회복지시설 등을 방문 방역을 하고 있다.     © 시티뉴스

 

 

이에 시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운 상황에 중추적인 역할을 해주는 자활기업에 감사드린다”며 “단순히 기업이윤 창출에만 그치지 않고 사회적 가치 실현과 위기 극복을 위해 모두 함께하는 자활기업이 있기에 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광주시는 자활기금으로 소독방역 기계구입 지원 및 반희담 컨설팅 비용을 지원하여 자활기업 활성화에 주력할 계획이다.

 

뒤로가기 홈으로

신종코로나 관련기사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티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