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광주, 대구신천지 확진자 접촉여부 파악
관내 신천지교회 4곳 특별 방역 당분간 폐쇄유지
한근영 기자   |   2020-02-24

신천지교회 교육장 등 관련시설 4곳을 폐쇄조치한 광주시가 관내 신천지 교인들을 대상으로 대구신천지 방문여부 등을 조사, 다행히 신천지 확진자와의 접촉은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광주시방역대책반에 따르면, 신천지 관련시설 4곳에 대해 광범위한 방역소독을 실시하고 확진자와의 접촉 및 대구 신천지교회 방문여부 등을 면밀히 파악했다.

 

조사결과 대구·경북지역 확진환자와의 밀접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조사됐으며, 시는 신천지 시설관계자에게 상황종료 시까지 자진폐쇄 유지와 호흡기 질환 발생 시 보건소에 즉시 신고토록 했으며 모니터링을 지속하기로 조치했다.

 

▲ 신동헌 광주시장은 지난 21일 대구·경북지역에서 발생한 대규모 코로나19 환자의 전파 감염원으로 지목되고 있는 신천지교회와 관련, 관련시설 등에 대한 철저한 방역조치를 지시했다.     © 시티뉴스

 

 

이와 함께 시는 코로나19의 지역사회 집단감염 발생에 따른 시민들의 과도한 불안을 해소하기 위한 선제적 대응조치로 ▶선별진료소 인력과 기능 대폭 보강 ▶보건지소·진료소 기반 단순감기 진료시스템 강화 ▶다중이용시설 집중 방역소독(보건소 방역소독반), 읍·면·동 및 민간 방역소독반 지원(장비 및 약품)을 강화키로 했다.

 

앞서 신동헌 광주시장은 지난 21일 대구·경북지역에서 발생한 대규모 코로나19 환자의 전파 감염원으로 지목되고 있는 신천지교회와 관련, 관련시설 등에 대한 철저한 방역조치를 지시했다.

 

신 시장은 “코로나19는 초기단계에 전파력이 높으므로 관내 발생 및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모든 행정력을 동원할 것”이라며 “시민들께서는 감염병 예방수칙(손씻기, 기침예절, 마스크 착용 등)을 준수하면서 일상생활에서 너무 위축되지 않으시길 당부한다”고 말했다.

뒤로가기 홈으로

신종코로나 관련기사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티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