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하남, 미사경정장 개장 연기 권고
코로나19 확산방지...하루 2300명 이용 밀폐공간 많아
한근영 기자   |   2020-02-24

하남시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하남대책본부’)가 ‘코로나19’가 전국으로 확산되는 추세에서(위기단계‘심각’) 지역사회감염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전방위 대응 중에 있다고 24일 밝혔다.

 

‘하남대책본부’는 다수가 모이는 경정장의 개장을 앞둔 시점에 ‘국민체육진흥공단 경륜경정총괄본부(이하‘경륜경정본부’)’에 개장시기를 연기할 것을 지난 19일 권고한 바 있다.

 

이는 일평균 2300여 명의 불특정 다수가 이용하는 경정장의 경우 코로나19의 의심환자 파악 및 방역 조치 시행의 어려움과 밀폐된 공간에 다수가 집결함에 따른 조치다.

 

이에, ‘경륜경정본부’는 오는 26일 경정장 개장을 앞두고 코로나19 확진환자가 급속도로 확산됨에 따라, 전염병 전파 방지와 고객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미시행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경륜경정본부 관계자는 “전국적으로 코로나19 확진환자가 지속 발생하고 있는 추세에 전염병 방지를 위해 26,27일 양일간 경정을 미시행하기로 했다”며 “향후 코로나19의 추이를 봐서 개장시기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하남대책본부’는 지난 21일 자진폐쇄 한 하남시 관내의 신천지 교회 2개소 및 교육장 3개소의 건물 전체를 방역소독 한 바 있으며, 다수가 이용하는 하남시의 4개의 도서관(나눌도서관, 덕풍도서관, 세미도서관, 덕풍도서관)의 경우에는 지난22일부터 24일까지 임시 휴관하고 시설 및 집기 전체에 대해 소독을 실시하며 코로나19 차단에 적극 대응 중이다.

 

뒤로가기 홈으로

신종코로나 관련기사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티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