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하남⋅광주, 신천지 시설 6곳 폐쇄
하남-3 광주-3, 신천지본부 잠정 폐쇄조치...현장확인 후 방역활동
고승선 기자   |   2020-02-2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대구 신천지예수교(신천지) 교회를 중심으로 지역사회 전파로 확산, 신천지에 대한 경계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하남⋅광주시 관내에 교회와 교육시설, 센터 등이 다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남시에는 감북동과 덕풍3동에 교회시설 각 1곳과 풍산동에 교육시설 1곳이 있는 것으로 시는 파악하고 있다.

 

광주시에는 경안동에 교회 1곳, 초월읍에 센터 1곳, 역동에 교육시설 1곳이 소재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이들 신천지 관련 시설들은 코로나19 발병 이후 신천지 본부 차원에서 20일부터 잠정 폐쇄조치에 들어가 하남⋅광주 시설들도 폐쇄된 것으로 알려졌다.

 

하남시의 경우 21일 긴급회의를 열고 주민자치센터에서 벌인 현장 조사결과 자진 폐쇄조치된 것을 확인했으며 보건당국은 폐쇄된 시설에 대해 2차례 방역활동을 벌였으며 21일에는 신천지 시설들이 입주한 상가건물 전체에 소독을 벌이기로 했다.

 

광주시 역시 이날 보건당국을 통해 현장조사에 들어가 확인 후 시설물 폐쇄 조치와 방역활동, 나아가 신도들에 대한 동선까지 파악,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주력하기로 했다.

 

한편 경기도는 하남⋅광주 거주자 중 대구 신천지 교회에 다녀간 시민은 없는 것으로 통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뒤로가기 홈으로

신종코로나 관련기사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티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