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하남, 신도시 광역교통개선대책 추가요구
미반영 고속도로IC 개선⋅서하남로 확장⋅3호선 운영지원 재관철 채비
고승선 기자   |   2020-01-08

도로와 철도⋅BRT 개선대책 등을 담은 교산신도시 광역교통대책(안)이 국토부에서 반영,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대광위)에 상정된 가운데 하남시가 고속도로IC 개선 등 6개 항을 추가 요구키로 했다.

 

이는 이들 6개항이 국토부에서 미반영 항목으로 분류된 채 대광위에 상정, 올 상반기 중 심의가 개최될 예정에 있어 자칫 소극적 태도를 보일 경우 미반영(안)이 그대로 확정될 수 있다는 데 따른 것.

 

때문에 하남시는 대광위가 교산신도시 광역교통개선대책(안)을 심의하기 전 미반영 된 6개항 관철을 위해 대광위를 상대로 심의 전 가능한 범위에서 총력전을 펴나가기로 했다. 

 

국토부가 미반영 항목으로 분류한 6개항은 △고속도로IC 개선(서하남IC 및 하남IC의 정형화) △서하남IC 입구 교차로 입체화(사거리 교통 혼잡 해소) △버스차고지 확보(신도시내 180∼200대 증차 대비) △서하남로(감북∼광암삼거리) 확장(1.2㎞ 6차로→8차로) △국도43호선(천현∼은고개) 확장(6차로→8차로 △지하철3호선 운영비 및 현업사업소 지원 등이다.

 

이 중 국도43호선(천현∼은고개) 확장은 국토부가 반영하기로 한 광역교통개선대책(6.6㎞ 4차로→6차로)을 2차로 더 확장하기 위한 조치다.

 

시 관계자는 “광역교통개선대책(안) 대부분은 국토부가 반영하기로 하고 작년 말 대광위에 상정했으나 이 중 6개항은 광역교통개선대책 비용(총 사업비의 20%인 약 2조원)을 초과한다는 이유를 들어 미반영 안건으로 분류된 상태”라며 “우리시로서는 6개항 역시 필요한 사업인 만큼 다각적인 관철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라고 했다.

 

한편 작년 12월 27일 국토부가 반영키로 하고 대광위에 심의를 상정한 교산신도시 광역교통개선책(안)은 도로시설 개선대책과 철도시설 개선대책, BRT 개선대책이다.


도로시설 개선대책은 △서울∼양평고속도로 부분 확장비용 부담(4.7㎞, 4→6차로) △객산터널∼국도43호선 신설(1㎞, 4차로) △동남로 연결도로 확장 및 신설(4㎞, 4∼8차로) △황산∼초이간 도로신설(2.1㎞, 4차로) △감일지구∼고골간 도로신설(1.8㎞, 2차로) △국도43호선 도로확장(6.6㎞, 4→6차로) △천현로 교량(덕보교⋅산곡1교) 확장(0.11㎞, 4→6차로) 등 7개항이다.

 

또 철도시설 개선대책은 △서울도시철도 3호선 연장(12㎞), BRT개선대책은 △BRT 신설(하남BRT와 연계, 하남시청∼신도시 사업지)이다.

 

뒤로가기 홈으로

제3기 신도시 관련기사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티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