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하남, 신도시 ‘기업이전부지’ 15만평 필요
기업대책위, 시장 간담회서 ‘선이주 후철거⋅미등록 업체 구제’ 요구
고승선 기자   |   2019-10-22

교산신도시 개발과 관련 기업대책위(위원장 박대병)가 ‘기업이전대책부지’로 15만평을 요구하고 나섰다.

 

또 등록된 공장(제조업 등) 외에 ‘미등록 공장에 대해서도 구제책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제시했다.

 

기업대책위는 22일 오전 김상호 시장과 기업이전대책 수립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간담회 자리에서 이 같은 요구사안을 건의했다.

 

대책위는 이 자리에서 “정상적인 기업 활동을 보장하기 위해서는 ‘선이주 후철거’가 바람직하며 세제혜택은 물론 조성원가 이하로 분양해 재정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입장도 내놨다.

 

박대병 위원장은 “시중에서는 상산곡동과 초이공업지역이 기업이전대책부지로 거론되고 있다.”며 “이전부지 결정에 시가 적극적으로 나서달라”고 시장에게 주문했다. 

 

대책위는 이와 함께 대책위 내에서도 두 곳에 대해 의견이 분분해 있는 점을 고려, 향후 의견조율을 통해 일관성 있는 대체부지를 요구하기로 했다.

 

김상호 시장은 “대책위 의견을 최대한 반영할 수 있도록 LH에 요구하겠다.”며 “이전부지는 현재 LH에서 용역을 진행하고 있는 만큼 상산곡동과 초이공업지역을 용역에 반영될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미등록 공장에 대한 대책위의 구제 요구에 대해서는 시 내부적으로는 법리적 검토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견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교산신도시에는 정식 등록된 공장(제조업 포함)이 약 110여개에 미등록 공장은 2배 가까운 190여개가 산재해 있는 상태다.

뒤로가기 홈으로

제3기 신도시 관련기사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티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