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하남, 신도시 남북으로 사업구역 분리
교산사거리 남측-LH 북측-경기도공(하남도공 포함)...이달 내 확정
고승선 가자   |   2019-10-16

교산신도시(649만㎡ 3만2천호 공급) 개발은 광역상수도관이 통과하는 교산사거리를 중심으로 남측(남한산성 방향)은 LH가 북측(시청 방향)은 경기도시공사가 각각 사업구역을 맡아 추진하게 된다.

 

다시 말해 서부농협이 자리하고 있는 교산사거리를 축으로 동서로 통과하는 181호선과 도시계획도로 대로(서하남로)를 경계로 해 LH와 경기도시공사(하남도시공사 포함)가 각각 사업지분을 나눠 신도시 개발을 하게 된다.

 

▲ 사업구역 경계가 제시된 16일 열린 첫 간담회     © 시티뉴스

 

이 같은 사실은 16일 지구지정 이후 시청 상황실에서 열린 첫 간담회(고향지킴이, 국토교통부, 경기도, 경기도시공사, 하남시, 하남도시공사)에서 국토부 교산신도시 담당인 하태아 사무관이 “광역상수도관이 통과하는 라인을 경계로 사업구역(지분) 을 나누는 (안)을 수립하고 있다”고 밝힘으로서 구체화됐다.

 

하 사무관은 “LH와 경기도시공사간 몇%의 지분을 갖게 될지 구체적인 사업비율은 확정되지 않았으나 광역상수도관을 남북으로 한 사업구역 구분은 크게 벗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주민대책위가 “협의 파트너가 누구냐?. 어디를 상대로 협의를 할 것인지 구체적으로 명시돼야 한다.”는 주장을 펴자 하 사무관은 “사업시행자간 협약은 지연될 수 있으나 이달 안으로 사업구역을 확정하겠다.”고 덧붙였다.

 

국토부가 교산신도시에 대한 사업구역을 확정할 경우 경계선 남측은 LH, 북측은 경기도시공사에서 토지매입과 보상 매각 등 개발사업 전반을 총괄하게 된다.

 

한편 교산신도시 후발 사업시행자로 참여하게 된 하남도시공사는 경기도시공사가 맡게 될 사업구역 안에서 양 공사 간 협의를 통해 가용할 수 있는 재원 능력 범위에서 사업지분을 할당받게 된다. 

뒤로가기 홈으로

제3기 신도시 관련기사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티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