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하남, 신도시 ‘민관공 협의체’ 11월부터 가동
25인 구성 월 1회 이상 회의, 보상자문 지원단 운영 ⋅ 협업체계 구축
고승선 기자   |   2019-10-15

하남시가 제3기 교산신도시 지구지정(사업인정고시)에 발맞춰 민⋅관⋅공으로 구성된 추진협의체를 구성, 11월부터 월 1회 이상 신도시 개발에 따른 불합리한 제도개선에 나서기로 했다.

 

협의체는 주민대표(5∼10명)와 하남시(2명), 사업시행자인 한국토지주택공사(6명)와 하남도시공사(4명), 용역 참여진(5명)에서 총 25인으로 구성키로 했다.

 

협의체는 월 1회 정기회의와 필요시 수시 운영키로 한 가운데 재정착을 위한 이주 및 생활대책, 사업추진 일정, 보상제도 등에 관한 정보를 공유하고 상생발전 문제를 중점 다루기로 했다.

 

협의체는 이르면 이달 내 구성원을 선발, 11월부터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

 

▲ 15일 김상호 시장 주재로 소집된 긴급현안점검회의     © 시티뉴스

 

하남시는 15일 김상호 시장 주재로 교산신도시 지구지정에 따른 긴급현안점검회의를 열고 이 같은 대책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 시는 ‘민⋅관⋅공 협의체’ 외에 손실보상 문제를 다루게 될 보상자문 지원단을 구성, 보상이 완료될 때까지 운영키로 했다.

 

전문가들로 이뤄지게 될 지원단은 한국토지주택공사와 경기도시공사 하남도시공사에서 각각 3∼5인으로 구성, 주 1∼2회에 걸쳐 상담 역할을 하기로 했다.

 

지원단에서 하게 될 자문내용은 △보상방법과 △이주자택지공급 △대토보상 리츠사업 시행방안 △양도세 등 관련 세법 등에 맞춰지게 된다.

 

아울러 지구계획 수립에 대비, 시 자체적으로 6개 분야에 걸쳐 부서간 별도의 협업체계를 구성해 △이주자 택지 △기업이전대책 부지 △훼손지 복구사업 대상지 △광역교통개선대책 등을 놓고 협의를 벌여나가기로 했다.

 

이 협업에서는 지구계획 수립 초기단계에서 철저한 협의가 필요하다는 데 방점을 두고 교통(도로), 상하수도, 환경(하천⋅녹지), 공공시설(청사 등), 주거, 산업 분야 전반을 놓고 협의하기로 했다.

 

김상호 시장은 “신도시 지구지정으로 미래 동력을 가져올 우리의 중요한 도전이 시작됐다.”며 “지구지정 이전까지 신도시 개발방향은 중앙정부 주도로 이뤄졌지만 이제부터는 하남시가 중앙정부를 견인 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하고 부서간 강력한 협업체계 구축을 당부했다.

뒤로가기 홈으로

제3기 신도시 관련기사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티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