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광주, ‘역세권 2단계’ 철회요청 탄원
장지동비대위, 시민 3117명 서명참여...시장 결단 촉구
한근영 기자   |   2019-02-07

광주시가 추진하고 있는 ‘광주역세권 2단계 도시개발사업’을 반대하는 토지주들이 사업철회를 요청하는 탄원서를 시에 제출했다.

 

광주역세권2단계 계획부지 토지주들로 구성된 ‘장지동비상대책위원회’는 7일 오전 3117명이 서명에 참여한 탄원서를 시청 민원실에 접수하며 “역세권2단계개발사업의 즉각 중단을 요청한다”면서 “신동헌 시장의 결단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 3천명이 서명한 탄원서를 민원실에 접수하고 있다.     © 시티뉴스

 

 

이들은 특히 “현재 광주역세권 1단계, 곤지암역세권, 송정지구, 경안2지구사업 등 도시개발사업이 완료도 되지 않은 상태에서 2단계를 추진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면서 “무분별한 도시개발사업은 즉각 철회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2단계사업이 계속 진행된다면 광주시의 상습 정체구간인 장지동 일원은 광주역세권1단계·태전지구·고산지구와 세종~포천고속도로 추자IC 완공시 엄청난 교통대란이 예상된다”면서 이를 ‘난개발’로 규정하며 신 시장의 견해를 묻기도 했다.

 

▲ 장지동비대위가 7일 오전 광주시청을 방문해 역세권2단계사업의 철회를 촉구했다.     © 시티뉴스

 

 

아울러 비대위는 “사업이 강행될 경우 장지동 토지주들은 주민들과 함께 생존권 보장을 위해서라도 끝까지 싸워 우리의 고향이자 삶의 터전을 지켜나갈 것”이라며 결연한 의지를 보였다.  

 

그러면서 “신동헌 시장께서는 ‘광주의 주인은 시민이 돼야하고 시민의 행복이 최우선이 돼야한다’고 밝혔듯이 시민을 불행하게 만들지 마시라”면서 “시장께서 지금이라고 광주역세권2단계사업을 즉각 중단하시길 바란다”고 사업철회를 재차 촉구했다.

 

한편, 시는 광주역세권 2단계도시개발사업을 위해 장지동 191번지 일원 43만 2041㎡를 도시개발구역으로 설정하고 지난해 11월 31일부터 향후 3년간 해당지역에 대한 개발행위를 제한하고 있으며, 현재 개발계획 용역이 진행중이다.

뒤로가기 홈으로

역세권배후지역개발 관련기사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티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