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광주, ‘역세권2단계 개발계획 철회’ 촉구
장지동비대위, “1단계 완료후 추진돼야”...3천명 서명 탄원
한근영 기자   |   2019-01-30

광주시의 ‘광주역세권 2단계 도시개발계획’에 대해 반대하는 토지주들의 목소리가 갈수록 커지고 있다.

 

해당지역 토지주들로 구성된 장지동비대위는 지난해 10월 ‘광주역세권 배후지역 도시개발계획’을 반대한다는 입장을 광주시에 전달한데 이어 주민 3110명이 서명한 탄원서를 조만간 광주시에 접수키로 했다.

 

이들은 턴원을 통해 “역세권 1단계사업이 아직 끝나지도 않았는데 2단계사업을 시행한다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하면서 “1단계사업에 대해 교통 및 환경 등 성공적인 사업이 될지 아닐지 모르는 상황에서 무턱대고 2단계사업을 시작하는 것은 무리다”라고 사업반대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역세권은 역 승강장에서 거리가 너무 먼데다 사업부지 한가운데로 성남~장호원 도로가 횡단하고 있어 신도시로서의 쾌적한 기능도 저하될 것”이라며 “사업계획은 당장 중단돼야 한다”고 사업계획 철회를 촉구했다.

 

▲ 역세권2단계사업 철회를 요구하는 탄원서. 광주시민 3110명이 각자 탄원서에 직접 서명을 했다.     © 시티뉴스

 

비대위는 또 토지주들과 사전 논의 없이 도시개발사업이 진행되고 있다는 것에 더욱 분개하고 있다.

 

토지주 A씨는 “광주시가 역세권 2단계사업을 계획해 타당성조사에 이어 개발제한을 고시하는 등 사전에 주민들과 아무런 논의도 없이 일방적으로 진행하고 있다”며 “타당성 조사 후 도시계획심의를 거쳐 실시계획 용역을 하게 돼 있으나 도시계획심의를 하기도 전에 긴급 입찰로 실시계획 용역을 발주했다. 진행절차도 무시하며 서둘러 추진하는 이유가 뭔가”라며 따져 물었다.

 

비대위는 이런 문제를 시청 담당부서장들과 수차례 면담 및 전화를 통해 전달했으나 매번 돌아오는 답변은 '절차상 문제없다'는 똑같은 답변만 되풀이 되고 있다며 신동헌 시장의 직답을 요구하고 있는 것.

 

비대위 관계자는 “광주시의 슬로건이 ‘오직광주, 시민과 함께’라는데 토지주를 무시하고 일방적으로 밀어붙이는 행정이 진정 시민과 함께하는 행정인지 의문”이라며 “농업진흥지역 규제에서 40년간 농사만 지어오며 목숨처럼 지켜온 땅을 헐값에 빼앗길 수는 없다. 누구를 위한 공익개발인가. 신동헌 시장이 직접 답변해 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비대위는 설 명절 이후 광주시에 탄원서 접수와 함께 시장면담을 요청키로 했다.

 

한편, 시는 광주역세권 2단계도시개발사업을 위해 장지동 191번지 일원 43만 2041㎡를 도시개발구역으로 설정하고 지난해 11월 31일부터 해당지역에 대한 개발행위를 제한했으며, 현재 개발계획용역이 진행 중에 있다.

뒤로가기 홈으로

역세권배후지역개발 관련기사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티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