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광주, 경안동 '도시재생뉴딜' 대상지 선정
150억 투입 '세대 융합형 교육친화마을' 조성
한근영 기자   |   2018-08-31

31일 발표된 2018년 도시재생 뉴딜사업 대상지에 광주시 경안동이 포함됐다.

 

경안동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세대융합형 교육친화공동체 경안마을 조성’사업으로 일반근린형 도시재생 뉴딜사업이다. 이 사업은 경기도에 우선 신청된 후 경기도의 평가를 거쳐 국토부 지원 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사업비 150억원(국비 90, 도비 18, 시비 42)이 투입될 예정인 경안동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지역 근린자산 중심의 재생을 통해 원도심의 정주여건을 향상시키고 교육 친화적인 공동체 마을을 조성하는 데 중점을 둘 예정이다.

 

20대 국회의원선거에서 도시재생사업 추진을 공약했던 소병훈 의원(민주당/광주시갑)은 최근까지도 민선7기 경기도지사직 인수위원회의 농정건설분과위원장으로 활동하면서 광주가 도시재생 뉴딜사업 대상지로 선정될 수 있도록 노력해왔다.

 

소 의원은 “광주시 내부의 불균형 개발로 인한 낙후지역 발생과 인프라 부족 등의 난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도시재생 사업이 필요했다. 국회에서, 그리고 광주시(주택정책과)의 성실한 노력이 이어져 긍정적인 결과를 얻을 수 있었다”고 감회를 전했다.

 

한편, 정부는 이날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국토교통부 도시재생특별위원회를 열고 전국 99개 지역을 2018년 도시재생 뉴딜사업 대상지로 선정했다.

 

경기도는 전체 99개 지역가운데 지난해에 이어 가장 많은 9개 지역이 사업대상지로 선정됨에 따라 2017년 뉴딜사업에 선정된 8개소를 포함하여 17개 지역에서 도시재생뉴딜 사업이 진행된다. 이는 전국에서 가장 많은 뉴딜사업 물량이다.

 

올해 선정된 9개 지역은 ▲우리동네살리기 1개소:시흥시(대야동) ▲주거지지원 3개소:안양시(석수2동), 화성시(황계동), 고양시(삼송동) ▲일반근린 5개소:광주시(경안동), 평택시(안정리), 안산시(월피동), 시흥시(신천동), 고양시(일산2동) 등이다.

 

이들 지역에는 총 800억원에 달하는 국비가 지원된다. 앞서 도는 지난 7월 도시재생뉴딜 공모사업을 통해 접수된 17개시 31개 지역 가운 13개시 19개 지역을 후보지로 선정, 국토교통부 도시재생특별위원회에 제출한 바 있다. 

뒤로가기 홈으로

도시재생 관련기사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티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