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하남, ‘E구역’ 7월 중 정비구역 해제
주민의견 수렴결과, 해제찬성 동의율 37.1%...정비구역 해제 충족
고승선 기자   |   2017-06-26

지난 2014년 11월 정비계획 및 정비구역으로 지정됐던 하남시 ‘E정비구역’(신장동 443-4 일대 10만9236㎡)이 주민들의 해제 요구에 따라 7월 중 도시계획위원회를 통해 최종 해제된다.

 

시는 26일 ‘하남E구역 주민의견수렴(우편조사) 결과 공고’를 통해 5월 22일∼6월 20일까지 30일간 토지등소유자 대상으로 진행된 ‘정비구역해제 관련 주민의견(찬·반)수렴’ 결과 해제찬성 동의율은 33% 이상인 37.1%(274명)를 나타내 정비구역 해제요건을 충족했다고 밝혔다.

 

이번 주민의견수렴(우편조사) 결과에 따르면 토지 등 소유자수 738명 중 투표참여(참여율)는 400명(54.2%)으로 이 중 △해제찬성(동의율)은 274명(37.1%) △해제반대는 82명(11.1%) △무효 44명(6.0%)으로 나타났다.

 

시는 해제요건을 충족시킨 주민의견수렴 결과를 7월 중 열릴 예정인 시 도시계획위원회에 상정, 최종 해제를 결정하게 된다.

 

이로서 하남시에서는 총 6개 정비구역 중 C구역(덕풍동 285 일대)만 주택건설 사업이 승인된 채 5개 구역 모두 해제되게 됐다. 

 

정비구역 해제로 E구역은 종전대로 환원, 지구단위계획 등 새로운 개발 방안을 모색하게 된다.

뒤로가기 홈으로

구시가지 정비 관련기사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티뉴스. All rights reserved.